“두려움 이겨내 사회 부조리에 분노하는 언론인 될 것”
상태바
“두려움 이겨내 사회 부조리에 분노하는 언론인 될 것”
  • 사단법인 한국지역인터넷신문협의회
  • 승인 2020.08.04 09:30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“기자는 예민하고 날카로워야 한다는 걸 배웠어요. 같은 상황에 있더라도 다르게 바라볼 줄 아는 능력이 중요한 거죠. 또 제주를 위해 모든 두려움을 이겨내고 현안에 맞서 사회를 분노케 할 수 있어야 하죠. 기자가 되기 위해 가슴 깊이 새겨야 할 사명들이라 생각합니다.”

독립언론 [제주의소리]가 제주대학교 LINC+(링크플러스) 사업단과 함께한 제3기 대학생기자단 언론강좌 및 하계 현장실습을 마무리한 예비 저널리스트들의 포부이자 소감이다.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취재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는 전·현직 언론인 강연, 전문가 강연, 기업 탐방 등 언론인을 꿈꾸는 청춘들에게 직간접 도움이 되는 지혜를 얻는 시간이 됐다.

사진 왼쪽부터 △김연지(제주대 사회학 3) △변연주(제주대 언론홍보학 3) △송민재(제주대 언론홍보학 3) 대학생 기자.ⓒ제주의소리
사진 왼쪽부터 △김연지(제주대 사회학 3) △변연주(제주대 언론홍보학 3) △송민재(제주대 언론홍보학 3) 대학생 기자.ⓒ제주의소리

지난 6월29일부터 7월24일까지 한달 간 활동하며 팀별·개인별 기사를 거침없이 써 내려간 그들은 청년의 시선으로 제주 사회 곳곳에 반향을 불러일으켰다. 상아탑 내의 문제뿐만 아니라 지역현안까지 톺아보고 대안을 제시하며 도민의 여론을 이끈 것.

대학생 관점을 통해 기성세대가 볼 수 없는 곳을 찾아 나서겠다는 그들. 예비 언론인으로서 제주 사회를 밝혀 갈 굳센 청년들의 언론강좌·현장실습 뒷 이야기를 [제주의소리]가 들어봤다.

제주의소리 ‘3기 대학생기자단’ 여름방학 언론강좌·현장실습 마무리…‘그들이 바라본 제주’


당신만 안 본 뉴스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주요기사
  • 사단법인 한국지역인터넷신문협의회
  • 회장 : 이석봉
  • 대표전화 : 031 -721 -9922
  •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148 506호
  • 사단법인 한국지역인터넷신문협의회 모든 콘텐츠(영상,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20 사단법인 한국지역인터넷신문협의회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
ND소프트